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제2금융

대부업계 담보대출 비율 52% 달해…서민층 급전 마련 더 힘들어져

입력 2022-06-30 10:07 | 신문게재 2022-07-01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민들의 사실상 마지막 대출기관인 대부업계의 대출 문턱도 높아져 고금리 시기에 서민들 급전 융통이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대출 잔액이 3년 반 만에 직전 분기보다 소폭 늘었지만 담보대출 비중은 오히려 늘어 대출 환경이 더 열악해졌다. 법정 최고금리가 하향 조정된 영향으로 평균 금리는 14%대로 떨어졌다.

금융감독원은 30일 ‘2021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작년 7월 법정 최고금리가 20.0%로 내려간 뒤의 실태를 가늠할 수 있는 조사 결과다.

작년 말 기준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은 14조6429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0.9% 증가했다.

다만 전체 잔액 가운데 담보대출이 741억원 늘며 잔액 가운데 52.0%(7조6131억원)를 차지해 신용대출 비중(48.0%)을 넘어섰다.

담보대출 비중은 지난해 6월 말 기준 집계 당시 51.9%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신용대출 비중(48.1%)을 넘어선 뒤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용대출 비중이 줄었다는 것은 담보가 없는 저신용자에게 나가는 대출이 감소했다는 의미다.

등록기관별로는 금융위 등록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이 75.0%,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가 25.0%를 차지했다.

대부업 이용자 수는 112만명으로 전 분기보다 11만명 감소했다.

작년 7월 법정 최고금리가 인하된 영향으로 작년 말 기준 평균 대출금리는 전 분기보다 1.1%포인트(p) 내린 14.7%로 집계됐다.

대형 대부업자의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6.1%로 전 분기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말 기준 매입채권 잔액은 5조9327억원으로, 작년 6월 말보다 8.4% 늘었다. 최초 매입 취급시점의 매입가율은 18.6%였다.

금감원측은 “법정 최고금리 인하 이후 저신용자 신용공급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서민금융 지원·홍보 등을 통해 저신용자 신용공급 기반을 강화하고, 대부업 제도개선 및 불법사금융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elee0429@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화순군청

산청군청

산청군청

부산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