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민주, 잇단 97그룹 당권 출사표…세대교체론 재점화에 ‘어대명’ 흔들리나

입력 2022-06-30 15:50 | 신문게재 2022-07-01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답변하는 이재명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의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의 당 대표 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친문(문재인)계 중진 의원들의 빈자리를 세대교체론을 내세운 97그룹들이 채우며 ‘이재명 불출마’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97그룹 당권 주자 중 한 명인 박용진 의원은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라는 체념, 그걸 박용진이라는 가슴 뛰는 기대감으로 바꾸도록 하겠다”며 당 대표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이어 “더 이상 진영논리를 위해 악성 팬덤과 정치 훌리건, 좌표부대에 눈을 감는 민주당이 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같은 97그룹인 강병원 의원에 이어 나온 두 번째 당권 도전 선언이다. 여기에 강훈식 의원도 이르면 다음 달 3일쯤 출마선언을 예고했다. 또 박주민·전재수 의원 등도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전히 이재명 의원이 판세에서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지만 97그룹을 중심으로 한 세대교체론이 재점화 하고 97주자들이 막판 단일화를 통해 판 흔들기에 나선다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진행자가 ‘이 의원이 출마하는 것을 기정사실로 전제하고 의외의 결과가 나올 여지가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 “흐름만 바뀌면, 바람만 생기면 얼마든지 이기는 민주당, 새로운 민주당으로 가자고 할 것”이라고 답했다.

강병원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단일화에 대해 “당연히 (가능성이) 있다”며 “저는 적어도 이 97세대가 경쟁하지만 마지막에는 그런 것들도 염두에 두는 게 큰 행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용진 의원도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단일화에 대해 “혁신 전당대회, 역동적 전당대회, 그리고 승리하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며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한편 유력한 당권 주자로 꼽히는 이 의원은 전당대회 등 당내 상황에는 거리를 두며 전대 출마나 당내 이슈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가고 있다.

정재호 기자 cjh86@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화순군청

산청군청

산청군청

부산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