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IT·모바일·방송통신·인터넷

SKT-고용노동부-산업인력공단, 'K-디지털플랫폼' 개소

입력 2022-08-10 09: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20810_SKT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서울 보라매 사옥에 디지털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전시·학습 공간을 마련하고,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SKT 보라매 사옥에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한 ‘K-디지털 플랫폼’을 조성하고 개소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K-디지털 플랫폼 사업은 지역 내 중소기업과 훈련기관 등이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고용노동부·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디지털 융합 훈련 인프라 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SKT 보라매 사옥에 조성되는 K-디지털 플랫폼은 디지털?신기술 분야 인력 양성을 위한 전시·체험 공간 구축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과정을 개발 및 운영하는 ‘K-디지털 FLY AI’ 두 가지로 구성된다.

전시공간인 ‘AI Tech Lab’에서는 SKT가 선도하고 있는 Tech. 기반의 디지털 기기와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SKT는 이곳에 △AI 반도체 ‘사피온’ △저해상도 사진·음성 및 동영상을 고화질로 변화시켜주는 ‘슈퍼노바’ △AI 기반으로 행동 유형을 판단해 고객에게 상황을 안내해 주는 ‘비전 AI’ △결함제품 검출하는 AI 기반의 ‘머신 비전’ 등을 전시한다.

SKT는 이곳에서 청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분야의 프로젝트형 교육과정도 운영해 디지털 인재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SKT는 지난 6월 말부터 1기수 50여 명을 선발해 총 400시간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과정은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머신러닝 프레임워크, 딥러닝 모델 등의 교과목과 프로그래밍 실습, SKT 실무부서에서 발제한 과제를 기반으로 한 해커톤 형태의 프로젝트 수행 등으로 구성됐다. SKT는 연간 2개 기수를 운영해 창의적이고 기술역량을 가진 전문 인재 100여 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SKT는 K-디지털플랫폼 공간을 활용해 각종 강연 및 토론회 등을 개최해 AI 기술·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블록체인·메타버스·양자컴퓨터 등 최신 기술 트렌드를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전시공간인 SKT AI-Tech Lab은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하면 이용 가능하고, AI 교육 과정은 일반 공고를 통해 교육생을 선발한다. 디지털 확산을 위한 테크 트렌드 강연 및 토론회 일정도 수시로 홈페이지 및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 담당은 “SK텔레콤이 가진 인프라와 기술을 지역사회에 개방 및 공유하고, 최신 Tech.기반 실무 맞춤형 교육을 통해 우수 인력의 선순환 및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준영 기자 pjy60@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카카오게임즈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안양시청

거창군청

수원문화재단

용인시의회

안동시청

한국도로공사광주전남본부

구리시의회

한국언론진흥재단

영암군청

목포시청

삼성생명

영양군청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