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민주, 윤 대통령 취임 100일에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대통령실 관저·사적채용 의혹 등

“여당이 대통령실 감싸기 일관하면 ‘박근혜 탄핵’ 되풀이하는 것”

입력 2022-08-17 16:01 | 신문게재 2022-08-18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윤대통령 집무실 및 사적채용 의혹' 국정조사요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17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 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국회 의원과로 향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은 17일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및 관저 공사 수주 특혜·대통령실 사적 채용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국회에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와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번 요구서에는 민주당 의원 뿐 아니라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무소속 양정숙·김홍걸·윤미향·민형배·박완주 의원 등 총 175명의 야당 의원들이 동참했다. 국회법상 국정조사를 요구하려면 국회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민주당의 국정조사 요구 대상은 △집무실·관저 공사 업체 선정 적절성 여부 및 김건희 여사와 친분 있는 업체 특혜 의혹 △대통령실 직원 사적 채용 의혹 △대통령실 졸속 이전을 결정하게 된 경위와 이전 비용 고의 누락·축소 △국방부·합동참모본부 이전의 타당성 △나토정상회의에 동행한 민간인 신 씨의 보안 규정 위반 및 특혜 지원 의혹 △청와대 개방·활용 관련 법·규정 위반 의혹 △홍수 등 긴급 재난 시 부실 대응 의혹 등이다.

진 원내수석부대표는 “대통령실 이전과 대통령실 사적채용 의혹 등의 문제에 대해 국민들이 진상 규명을 요구해왔지만 대통령실은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국민적 요구를 받아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국정조사에 대한 여당의 협조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당이 대통령실 감싸기로 일관한다면 지난 정권의 불행한 사태가 되풀이 될 수 있다”며 “비선실세에 의한 국정농단 사태로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됐다”고 꼬집었다.

정재호 기자 cjh86@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카카오게임즈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안양시청

거창군청

수원문화재단

용인시의회

안동시청

한국도로공사광주전남본부

구리시의회

한국언론진흥재단

영암군청

목포시청

삼성생명

영양군청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