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韓 자동차 산업, ‘美인플레감축법’ 美·中 양면전략 수립 필요

입력 2022-08-18 13:41 | 신문게재 2022-08-19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바이든 美 대통령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하는 바이든 美 대통령 (연합)

 

미국이 대중국 경쟁우위 및 국가 안보를 위해 ‘인플레이션 감축법’을 제정한 가운데 국내 자동차업계가 미국과 중국 양쪽 모두 협력관계를 유지 할 수 있는 양면 전략을 수립해 운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하 한자연)은 18일 ‘인플레이션 감축법으로 본 미국의 전기차산업 육성 전략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미국 자동차업계와 포괄적 협력을 추진하고, 중국시장에서의 국내 기업의 경쟁 지위를 약화시키지 않도록 RCEP에서 중국과의 협력을 추진하는 양면 전략을 수립 운용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전기차 구매 보조금 7500달러(약 987만원)를 지급한다는 내용이 주요 골자다. 보조금 지급 조건으로 미국 또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를 체결한 국가에서 채굴된 원자재 비중이 40% 이상인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구매 시에 보조금의 절반인 3750달러를 받을 수 있다. 나머지 절반의 보조금은 북미에서 생산한 부품의 비중이 50% 이상인 전기차가 대상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서명하면서 한국 자동차 기업들의 피해가 예상된다. 미국 내에서 현대차·기아의 전기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없어서다.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 등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는 전량 국내에서 생산하고 있어 최대 7500달러를 비싸게 주고 구입해야 한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이번 인플레이션 감축법으로 미국에서 판매중인 전기차 70% 이상이 보조금을 못 받는 상황이기 때문에 국내 완성차업체만 손해인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미국 자동차 시장 공략을 위해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다변화와 미국 생산 공장 완공을 서두를수록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국내 기업들이 전기차 핵심광물 수입을 중국이 다닌 다른 나라로 다변화할 경우 원가 상승으로 인한 전기차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정부의 구매 보조금 지급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이에 우리나라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한 국가 중 핵심광물 생산국인 호주, 캐나다, 칠레, 인도네시아와 광물 공급 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한자연은 “미국은 반도체 종주국의 지위를 강화하고 우호국과 전기차 핵심 광물 공급망을 구축해 자국 내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에 나설 것”이라면서 “캐나다, 멕시코와 함께 전기차 핵심 부품 조립 및 공급 기반을 구축해 전기차 산업에서의 대중국 경쟁우위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정부가 국내 기업들이 미국 기업과 기술, 자본, 제판 협력 등을 확대할 수 있도록 미국 기업의 전략과 산업 동향을 분석해 세부적인 협력 전략 등을 공동 마련해야 한다”라면서 “미국과의 협력이 중국시장에서 국내 기업의 경쟁 지위를 약화시키지 않도록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중국과의 소통과 협력도 강화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김태준 기자 tjkim@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카카오게임즈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안양시청

거창군청

수원문화재단

용인시의회

안동시청

한국도로공사광주전남본부

구리시의회

한국언론진흥재단

영암군청

목포시청

삼성생명

영양군청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