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책

질소와 인 제거에 ‘톡톡 효과’ 미세조류 발견…바이오연료 가치도 ‘충분’

환경당국, 진도서 확보 배양체, 신종 ‘클로렐라 소로키니아나 JD1-1’ 주목
질소와 인 영양분 삼아 제거, 바이오연료 소재로도 활용 가능성

입력 2022-08-18 15:47 | 신문게재 2022-08-19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유용 미세조류의 배양 및 효능 평가
유용 미세조류의 배양 및 효능 평가(사진=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녹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질소와 인을 없애는 미세조류가 발견됐다. 바이오연료로 가치도 엿보인다는 점에서 향후 녹조제거·온실가스 저감에 활용될 가능성에 주목된다.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수생태계에 부영양화를 일으키는 질소와 인을 영양분으로 삼고 바이오연료 소재로도 활용할 수 있는 섬·연안 유래 미세조류를 최근 발견했다고 18일 밝혔다.

호남권생물자원관 연구진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섬·연안 야생생물자원 활용 응용기술 개발 연구’를 통해 전남 목포 일대의 섬과 토양에서 이 미세조류를 발견했다. 신종 ‘클로렐라 소로키니아나 JD1-1’로 이름 붙여진 이 미세조류에서 질소와 인 제거 능력이 확인됐다. 연구진이 생활하수와 축산폐수 처리 능력을 실험한 결과, 총질소 57.1~204.2mg/ℓ의 폐수는 12일 동안 82%까지, 총인 0.3~12mg/ℓ의 폐수는 7일 동안 99%까지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미세조류는 질소와 인을 영양분으로 삼아 배양액 1g당 약 7~10%의 지질이 함유된 ‘생물 에너지원(바이오매스)’도 생산했다. 이어 광합성 과정에서 1리터당 하루에 0.06~0.1g의 이산화탄소를 소모해 온실가스 저감을 이끌어내는 생물자원으로 잠재성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이 미세조류를 대량으로 배양한다면 바이오디젤 등 바이오연료 소재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진 관계자는 “향후 유용 미세조류의 대량배양 조건 확립, 적용 최적화를 통해 개발된 폐자원 유용화 기술의 실용화를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종=곽진성 기자 pe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카카오게임즈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안양시청

거창군청

수원문화재단

용인시의회

안동시청

한국도로공사광주전남본부

구리시의회

한국언론진흥재단

영암군청

목포시청

삼성생명

영양군청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