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국감 체제 돌입한 여당, 문재인 정부 공세 앞세워 위기 돌파 주력

“여당이라고 정부 잘못 무조건 감싸거나 눈감아주지 않겠다”
여당, 야당 ‘김건희 여사’ 증인 채택 공세에 ‘문재인 정권’ 정책 집중 추궁 예고

입력 2022-09-27 15:58 | 신문게재 2022-09-28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민의힘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여당인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첫 국정감사를 일주일 앞두고 야당의 공세에 맞서 전열을 가다듬었다. 무엇보다 최근 정부여당에 여러 악재가 닥친 만큼, 이를 돌파하기 위해 전임 정부인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를 집중 부각하려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27일 국정감사를 대비하기 위해 ‘종합상황실’과 ‘국정감사 제보센터’를 본격적으로 운영하는 등 국감 체제로 전환했다. 특히 국정감사가 야당의 꽃이라고 불릴 정도로 매서운 공세가 이뤄지는 한편, 여당은 집권당으로서 방어에 집중하지만 국민의힘은 이번에는 다르다는 입장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우리가 정부여당이 되었지만 국회 입장에서 정부가 잘하는지 ‘정정당당’하게 제대로 살피는 국감이 되겠다”며 “우리가 여당이라고 해서 정부의 잘못을 무조건 감싸거나 눈감아주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입법부로서 행정부인 정부 견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함으로써 민심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무엇보다 그간 여러 논란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선두를 내주고 있는 상황인 만큼, 국민 신뢰를 끌어올려 지지율 반등을 이루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맞춰 당은 네 가지 가치에 초점을 맞춰 국감에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구체적으로 △입법부 견제 역할 이행하는 정정당당 국감 △집권여당으로서 민생 국감 △국민 참여 열린 국감 △국민 신뢰 품격 국감으로 정의했다.

이와 함께 국감 종합상황실장으로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임명되면서, 각 상임위 간사 등과 소통하며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국민 참여 국감 제안센터를 통해 정책 제안 등 제보를 접수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문재인 정부를 향한 총공세도 예고했다. 야당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각 의혹 사건 및 논문 표절 의혹 사건 등이 제기된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를 비롯해 관련 증인들을 국감장에 세우겠다고 엄포를 놓자, 이에 맞불로 문재인 정권을 향해 화력을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 5년을 총체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마지막 국감”이라고 규정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태양광 비리 의혹 등 쟁점을 집중 추궁하겠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그는 여소야대 상황 속 수적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당내 의원 전원에게 각오를 당부하면서 “국감을 활용해 (문재인 정부의) 모든 적폐를 다시 한번 선명하게 정리하고, 이번 국감을 계기로 정리하고 넘어간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총공세를 예고했다.

김주훈 기자 shadedoll@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산청군청

진주시청

사천시청

장흥군청

순천농협

거창군청

국민연금공단

합천군청

세종특별자치시청

한국철도공사

산청군청

광주광역시청

신천지예수교회

청심플란트치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