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경제일반 > 경제정책

화물연대 총파업에 43% 참여… 정부 “업무개시명령 발동할 것”

정부, 화물연대 총파업에 비상수송대책본부 운영… “물류대란 방지”
화물연대 “정부가 약속 저버려… 안전운임제 폐지까지 총파업 계속”
정부 “국가경제에 심각한 위기 초래한다면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

입력 2022-11-24 15:50 | 신문게재 2022-11-25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총파업 출정식<YONHAP NO-2597>
24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앞에서 열린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총파업 출정식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에 착수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정부는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인한 국가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물류대란을 방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한 강경 대응 기조를 확실히 했다.

원 장관은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는 국가 경제를 볼모로 정당성과 명분이 모두 없는 매우 이기적인 행동”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가 국가 경제에 매우 심각한 위기까지 초래한다면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 근거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겠다. 발동에도 불구하고 업무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예외 없이 법적인 조치를 하겠다”고 엄정 대응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해 물류대란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국방부가 보유한 군위탁 컨테이너와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등 대체 수단을 통해 화물 수송력을 증강한다. 또 운송 거부에 참여하지 않은 대다수 화물차주가 안심하고 영업할 수 있게 항만, 내륙의 물류기지 등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 방해를 사전에 차단한다.

앞서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요구하며 이날 0시부터 전국 동시 총파업에 돌입하고 수도권 물류 허브인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DC)에 조합원 1000명이 집결해 파업 출정식을 진행했다. 이날 진행된 전국 동시 총파업에는 조합원 43%(9600명)가 참여한 것으로 추산됐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화주 기업이 모든 결정권을 가지고 최저 단가 운임을 결정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안전운임제만이 유일한 법 제도”라며 “운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수용하지 않으면 파업에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세종=이정아 기자 hellofeliz@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산청군청

진주시청

사천시청

장흥군청

순천농협

거창군청

국민연금공단

합천군청

세종특별자치시청

한국철도공사

산청군청

광주광역시청

신천지예수교회

청심플란트치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