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전기 · 전자 · 반도체

파네시아, CXL 상호 운용성 검증 시연…국내 스타트업 최초

메타 방문해 CXL 스위치 기술 선봬

입력 2024-04-23 14: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interop1-dark
파네시아의 CXL 상호 운용성 검증 데모 환경.(사진=파네시아)

 

CXL 반도체 IP(설계자산) 스타트업 파네시아가 4 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서 열리는 제1회 CXL 컨소시엄 개발자 컨퍼런스 2024(CXL DevCon 2024)에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

파네시아는 CXL DevCon 2024 에서 국내 스타트업 최초로 CXL 상호 운용성 검증을 시연한다고 23일 밝혔다. 행사 둘째 날에는 권미령 최고전략책임자(CSO)가 차세대 CXL 3.1 스위치 기반 솔루션에 대해 발표한다.

올해 최초로 개최되는 CXL DevCon 2024 는 CXL 표준을 제정하는 CXL 컨소시엄에서 주관하는 공식 행사이다. 파네시아는 CXL 컨소시엄 멤버로 활동하고 있으며, 다른 컨소시엄 멤버로는 미국 인텔, 엔비디아, AMD,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IBM 등이 있다.

전세계 CXL 대표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CXL DevCon 2024는 CXL 제품 출품과 CXL 전문가들의 초청 강연 등을 중심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특히,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 하이닉스, 파네시아가 참석하여 CXL 선도기업으로서 우수한 기술력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CXL DevCon 기간 중 둘째 날에는 권미령 CSO가 직접 컨퍼런스 연설 자로 참여해, 파네시아의 차세대 CX L 3.1 스위치 기반 솔루션에 대해 소개한다. CXL 3.1 스위치는 CXL 3.1 시스템 내 장치들을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연결해주는 핵심적인 CXL 하드웨어 장치이다. 자유로운 연결관계를 구성하기 위해서, CXL 3.1 스위치는 패브릭 매니저 소프트웨어가 내부 라우팅 규칙을 관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CXL 시스템을 손쉽게 대규모로 확장할 수 있다

권 CSO는 “파네시아가 이번 CXL DevCon을 통해 소개 할 CXL 3.1 스위치 기술은 생성형 AI 와 같은 빅데이터 서비스 가속 효율성을 최적화하기 위한 필수 기술이 될 것”이라며 기술의 우수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CXL DevCon 행사 종료 후 메타(Meta) 써니베일 캠퍼스에서 열리는 OCP(오픈컴퓨트프로젝트) 미팅에도 참석해 CXL 스위치 솔루션을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미팅에는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AMD, 마이크론, HPE, 마벨, 삼성, 하이닉스 등 글로벌 기업의 고위 임직원들 이 참석한다.

파네시아는 현지 시각 기준 30일에서 5월 1일까지 2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 매리어트(Santa Clara Marriot) 5번 부스에서 전시를 운영할 예정이다. 권 CSO의 발표는 5월 1일 오전 11시에 진행된다. 파네시아의 CXL 솔루션은 홈페이지에서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전화평 기자 peace201@viva100.com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