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아이브 안유진X레이, ‘런닝맨’ 출격…1분 신곡 제작 나선다

입력 2024-05-17 15:4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런닝맨_프리뷰
런닝맨_프리뷰 - 복사본




아이브 멤버 안유진, 레이가 SBS ‘런닝맨’에 출격한다.

17일 SBS에 따르면 오는 19일 방송되는 ‘런닝맨’은 ‘1위 해야 해’ 레이스로 꾸며지는 가운데 유재석과 김종국이 엔터테인먼트 수장으로 등장한다. 평소 흥이 많은 멤버들은 이상한 멜로디에 가사를 넣은 자작송을 만들어 화제를 모았는데 이번에는 1분 숏폼 작곡부터 작사까지 도전해 눈길을 끈다.

이날 녹화에는 ‘선배 아이돌’ 아이브 안유진, 레이가 출연해 분위기를 달궜다. 두 사람은 신곡 ‘아센디오’와 함께 등장하며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고, ‘런닝맨’ 표 신곡 제작 멤버를 뽑기 위한 오디션의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본격 오디션이 개최되고, 멤버들은 각자의 매력 어필에 나섰다. 송지효는 트로트로 분위기를 끌어올리는가 하면, 양세찬은 특유의 NO가사 창법으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특히, 지석진은 “아이브를 보면서 꿈을 키웠다”, “데뷔를 50년째 기다리고 있다”라며 진정성을 보여줬고, 조용필의 ‘모나리자’ 열창했지만, 매의 눈으로 지켜보던 안유진은 무대에 난입하며 아이돌 버전으로 재해석해 눈길을 모았다. 레이는 MZ의 선두 주자답게 긱시크 안경을 쓴 채로 “패션이 힙하지 않다”, “제스쳐가 올드하다”라며 힙 감별사의 면모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연습생이 된 멤버들은 아이브와 함께 신곡으로 숏폼 제작에 나섰다. 가사 작업 중 멤버들의 짠내 나는 흑역사가 난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분 신곡의 정체는 19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