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유통

쿠팡 "공정위, 시대착오적인 조치…행정소송 제기해 소명할 것"

입력 2024-06-13 13: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clip20240613113442
(사진=쿠팡)

 

쿠팡은 13일 ‘PB 부당우대’ 의혹 관련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에 대해 “시대착오적인 조치”라며 “행정소송을 제기해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쿠팡은 이날 공정위 제재 관련 입장문을 내고 “전세계 유례없이 ‘상품진열’을 문제삼아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과징금 총액의 절반을 훌쩍 넘는 과도한 과징금과 형사 고발까지 결정한 공정위의 형평성 잃은 조치에 유감을 표한다”며 “행정소송을 통해 법원에서 부당함을 적극 소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팡은 “당사는 다른 오픈마켓과 달리 매년 수십조원을 들여 로켓배송 상품을 직접 구매해 빠르게 배송하고 무료 반품까지 보장해왔다”며 “쿠팡의 ‘랭킹’은 고객들에게 빠르고 품질 높고 저렴한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로 고객들은 이러한 차별화된 로켓 배송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쿠팡을 찾고, 쿠팡이 고객들에게 로켓배송 상품을 추천하는 것 역시 당연시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격이 싸고 배송이 편리해 많은 국민들의 합리적 선택을 받은 쿠팡의 로켓배송이 소비자 기망이라고 주장하는 공정위의 결정은 디지털 시대의 스마트한 소비자의 선택권을 무시한 시대착오적이며 혁신에 반하는 조치”라고 반발했다.

앞서 공정위는 쿠팡이 알고리즘 조작을 통해 PB상품을 상단에 노출했다고 판단하고 지난달 29일과 이달 5일 두 차례 전원회의를 진행하고 이날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공정위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400억원(잠정)을 부과하고 쿠팡과 씨피엘비를 각각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장민서 기자 msjang@viva100.com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