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재테크

캠코, 아파트 등 284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입력 2021-03-26 15: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압류재산공매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제공)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오는 29~31일 사흘 동안 온비드(onbid.co.kr)를 통해 전국의 아파트, 주택 등 주거용 건물 40건을 포함한 284억 원 규모, 355건의 물건을 공매한다고 26일 밝혔다.

공매물건은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물건이다.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142건이나 포함되어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캠코 측은 설명했다.



다만 공매 입찰시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캠코는 밝혔다.

신규 공매대상 물건은 31일 온비드를 통해 공고하며 개찰 결과는 4월 1일 발표한다.

자세한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의 ‘부동산 또는 동산 > 공고 > 캠코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캠코는 국민들의 자유로운 공매정보 활용 및 공공자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압류재산을 비롯한 공공자산 입찰정보를 온비드 홈페이지와 스마트온비드 앱을 통해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