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책

공정위, 구매 입찰 담합 사업자들에 8억9000만원 과징금·시정명령

243건 하수관 구매 입찰서 236건 낙찰 받아

입력 2021-04-11 14: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10309_173547288_02 (1)
공정거래위원회 전경(사진=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는 하수관 구매 입찰에 참여하면서 낙찰예정사, 들러리사 및 투찰률을 담합한 도봉콘크리트㈜ 등 5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8억90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도봉콘크리트㈜ 등 7개 사업자는 지난 2012년 2월경부터 2017년 11월경까지 조달청 등 공공기관이 실시한 총 273억 규모의 243건의 하수관 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사, 들러리사 및 투찰률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 이들은 구매입찰에서 236건을 낙찰 받아 평균 낙찰률은 97.905%에 달했다.

담합 참여 회사는 도봉콘크리트, 도봉산업, 동양콘크리트산업, 애경레지콘, 유정레지콘, 대원콘크리트, 한일건재공업 7개사다. 공정위는 담합에 참여한 7개 사업자 중 폐업 회사를 제외한 6개사에 시정명령을, 한일건재공업을 제외한 5개 사에는 총 8억9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이 조치는 조달청 등 공공기관이 발주한 하수관 구매 입찰 시장에서 장기간에 걸쳐 은밀히 진행된 입찰 담합 행위를 적발·제재함으로써 향후 관련 입찰에서 경쟁 질서를 확립하고 국가 예산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공정위는 공공 입찰에서 담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감시하고, 담합 징후가 발견될 경우 신속한 조사를 통해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곽진성 기자 pe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