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책

日 원전오염수 방류 결정에 국내외 일제히 성토 "방출 반대, 처리과정 공개”

우리정부도 "日에 우려전달, IAEA에는 국제검증단 구성 촉구"

입력 2021-04-13 14:59 | 신문게재 2021-04-14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일 오염수 방류 결정에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일본 정부의 결정에 대해 우리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는 국민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일본에 강력히 요구하는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에 국제검증단 구성 등 객관적 검증을 요청키로 했다.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부처 차관회의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의 반대를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 실장은 또 “우리는 국제검증을 통하거나 한국의 과학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피해가 발생하면 배상이나 중단 요구 등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오염수 방출이 실제로 이뤄지면 IAEA가 국제적 검증단을 구성해 안전성 등을 검증하고, 문제가 확인될 경우 상응하는 조치를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도 보다 철저히 하기로 했다.



정부는 그러나 국제해양재판소 제소 등에 관해선 입장을 유보했다. 구 실장은 “모니터링이나 국제사회 검증을 통해 ‘해양 방출이 굉장히 문제가 있다’는 것이 입증돼야 한다. 데이터를 모은 이후에 (제소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며 한 발 물러섰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중단 촉구
탈핵시민행동 등 환경단체 회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중단을 촉구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도 일본에 대해 성토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처리에 따른 담화문’을 내고 “일본의 결정은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중국은 “오염수 배출은 주변 국가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며 “주변국이나 국제원자력기구와 합의하기 전까지 일본에 오염수 배출을 유보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국제사회와 함께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주변국들과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탈핵·환경단체들도 대대적인 반대 시위에 동참했다. 환경운동연합 등 국내 3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탈핵시민행동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했다. 이들은 “지난 10년 동안 주변국이 반대해온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행태에 분노한다”며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방류를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수 기자 kjs0328@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