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증권 > 종목분석

美반도체 굴기에 K반도체 소재장비주 동반호재 기대

입력 2021-04-13 16:18 | 신문게재 2021-04-14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공장 정상 가동단계 진입
사진은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 전경. (연합뉴스)

 

전세계적으로 반도체 공급이 부족하다. GM, 포드 등 미국 자동차기업의 생산라인이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멈춰 서면서 미국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삼성전자, TSMC 등 주요 반도체 기업을 백악관에 불러 투자를 촉구하고 나서면서 반도체 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모습이다. 이에 따라 증시에서는 K반도체 소재·장비주의 호재 발생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 중론이다.

13일 금융투자업계와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대규모 인프라 투자안을 발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12일(현지시간) 백악관 회의에 참석한 19개 기업 중 7개사가 반도체 업체다. 참여 기업 중 인텔은 파운드리 사업 재진출을 선언한데 이어 이날 회의 직후 최장 9개월내 차량용 반도체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대만 TSMC도 2~3위와의 격차를 확대하기 위해 대규모 시설투자를 전개하며 가동률을 100%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반도체 생산 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3년간 11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수익성을 담보로 미국내 투자 확대를 저울질 해오던 삼성도 이번 회의를 기점으로 더욱 적극적인 투자에 나설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현재 예상되는 투자 규모는 19조원(파운드리)에 달한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도 경쟁 우위를 지속하기 위해 중국 시안(3기)과 평택 공장(P3)에 추가투자를 단행할 가능성도 있다. 전체 투자규모는 시장의 예상을 웃돌 것이란 전망이다.



파운드리 등에 대한 삼성전자의 신규투자가 현실화된다면 국내 반도체 소재 업체도 미국 현지 신규투자 등으로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미국내 파운드리 생산능력 확대와 인텔 등으로 고객 다변화를 위해서도 중장기 관점에서 한국의 주요 소재 업체들이 현지 투자를 검토할 것이란 예상이다.

황고운 KB증권 연구원은 “2024년까지 미국에 파운드리 신규라인 4개(삼성, TSMC, 인텔 2개)가 구축되므로 물량 증가의 적기 대응을 위해 신규라인 부근에 소재 생산라인 구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황 연구원은 “중국 시안 2기 신규라인이 본격 가동되고, 올해 4분기부터 평택 2공장(P2) 신규라인 가동률이 오르는 등 올해 하반기부터 반도체 소재 업체들의 실적 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중장기 실적 개선 추세에 진입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삼성전자와 TSMC에 전구체를 공급하고 있는 한솔케미칼을 비롯해 솔브레인, SK머티리얼즈, 이엔에프테크놀로지 등을 수혜종목으로 꼽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한솔케미칼(정밀화학제품)과 솔브레인의 주가는 연초 대비 각각 33.6%, 12.3% 올랐다. 반도체 장비업체인 원익IPS와 피에스케이 주가도 연초 대비 상승폭이 각각 25%, 7%다.

한편 코스닥지수가 12일 1000포인트를 20여년 만에 탈환한 가운데 파크시스템스(반도체용 원자 현미경 업체), 티씨케이(웨이퍼 고정 장비 제작), 하나머티리얼즈, 국일제지, PI첨단소재 등 반도체 관련주들이 일제히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수 상위권에 오른 것도 같은 맥락에서 풀이된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