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책

강원도, 코로나19 장기화 대응책으로 ‘강원형 취직 사회책임제’ 추진

"경기 활력과 기업 경영환경 개선에 적극 노력할 것"

입력 2021-04-15 18: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강원도청 청사 전경
강원도청 청사 전경 (강원도청 제공)

 

강원도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경기 침체가 일상화된 ‘뉴노멀 시대’로 이어질 것을 예상해 경제정책 강화를 결정하고, 그 일환으로 ‘강원형 취직 사회책임제’ 를 본격적으로 시행키로 했다.

15일 강원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강화, 벤처창업 선순환 생태계조성, 전통시장·소상공인 비대면 온라인 판로 확대 등의 경제 활성화 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이 같은 계획 중 ‘고용·실업대책’을 핵심 정책으로 설정하고 ‘강원형 취직 사회책임제’를 시행키로 했다.



취직 사회책임제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여건을 고려해 정규직 일자리 취직지원 사업과 고용 창출·유지 자금지원을 통해 총 1만 6000명의 고용 창출을 돕는 제도다.

이어 도내 벤처·창업기업의 투자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창업 활성화를 통한 유망기업 육성 등 도내 벤처창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을 세웠으며, 이를 위해 강원 벤처펀드·강원 뉴딜 펀드 등 총 1700억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해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의 경기회복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강원도형 배달앱 ‘일단시켜’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하고 소상공인 창업을 지원할 창업사관학교를 구축·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평화 지역(DMZ 일대)과 폐광 지역의 특수성을 살린 특화사업을 추진해 침체된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이끌 계획도 발표했다.

김태훈 경제진흥국장은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확산 추세는 꺾이지 않고 있어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이에 고용 창출과 벤처·창업·소상공인 경기회복에 중점을 두면서 상대적으로 어려운 평화·폐광지역 경기 활력과 기업 경영환경 개선에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주훈 기자 shadedoll@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