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송영길, 당 대표 출마선언 "유능한 개혁와 언행일치로 민주당 바로 세울 것"

"민주라는 이름빼고 다 바꿔야"

입력 2021-04-15 18: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하는 송영길 의원<YONHAP NO-3049>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의원은 내달 2일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출마할 것을 공식 선언했다.

15일 송 의원은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가 나오는 유능한 개혁과 언행일치로 민주당을 바로 세우겠다”고 출마를 밝혔다.

그는 4·7 재보선 참패를 두고 “국민이 무능한 개혁과 위선을 지적했다”며 “저부터 반성하고 바꾸겠다”고 말했다.



또 “민주라는 이름만 빼고 다 바꿀 수 있어야 한다”고 개혁을 강조했다.

이날 송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사를 거론하며 “우리가 대통령의 철학을 제대로 이행했는지 반성한다”며 “오만과 독선이 우리를 위기로 몰아넣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천시장 경험도 부각하면서 “대통령의 고충을 공감한다”며 “타성에 젖은 관료들을 견인하겠다”고도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백신 확보와 청년, 서민의 주택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 반도체산업과 경제의 활로를 뚫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송 의원은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과 관련해 “바람직한 행태는 아니다”면서 “견해가 다르다고 해당행위로 규정하고 공격하는 행위는 당의 건강성을 해치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당 대표가 되면 이를 제재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오히려 개혁의 에너지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도를 넘으면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대답했다.

이와 관련해 송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틀린다고 윽박지르면 설득이 되겠느냐. 그래서 2030이 등을 돌린 것 아니겠는가”라며 “꼰대 정치를 하지 말자는 게 슬로건이다”고 말했다.

또 송 의원은 최근 초선의원들이 선거 참패의 원인으로 ‘조국 사태’를 지목한 것을 두고 “지나간 일 아닌가. 그걸 가지고 논쟁을 벌일 문제가 아니다”라며 “조국 사태 자체에 여러 가지 양면성이 있는데 균형 있게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장 출신인 송 의원은 이번이 당권 도전 삼수로 현재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