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北 김정은 딸 김주애, 명품 '디올' 입고 'ICBM' 참관해

입력 2023-03-23 11: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clip20230323113205
김정은과 딸 김주애가 ICBM ‘화성-17형’ 발사를 함께 참관하는 모습. 김주애가 입은 검은색 외투에서 크리스찬 디올 특유의 패턴이 보인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지난 16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참관할 때 입은 외투가 프랑스 명품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 제품으로 드러났다.

북한 매체는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7형 발사 이튿날인 17일 김 국무위원장과 김주애가 동행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주애의 검정색 외투에는 브랜드 디올 특유의 사각과 마름모 패턴 무늬가 보인다. 모자가 달린 해당 제품은 1900달러(한화 약 240만원)다.

최근 북한에서 식량난이 심각한 상황이지만 수뇌부의 사치품 소비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명품 시계·의류·액세서리 등 사치품은 대북 제재 품목이기도 하다.

김정은은 지난 2020년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인민들에게 재난을 이겨내자”고 연설하며 애민 지도자 연출을 했지만 당시 1400만원대 스위스 IWC사(社)의 손목 시계를 착용한 것이 포착돼 비난을 받기도 했다.

장애리 기자 1601chang@viva100.com

 

북한함흥서 동해로 순항미사일 여러 발 발사 

23일 오후부터 황사 유입서울 등 미세먼지 '매우나쁨'

'대규모 쇼핑 혜택'신세계그룹내달 '랜더스데이'

승리·유혜원만기출소 후 태국서 포착열애설엔 침묵 

경찰 수사 나서자 누누티비 "' 콘텐츠모두 삭제"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