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사회 > 사건 · 사고

남경필 장남, '필로폰 투약' 혐의 또 체포…가족이 신고

입력 2023-03-24 10: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캡처
지난 2017년 9월 19일 필로폰을 밀반입해 투약한 혐의를 받는 남모 씨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



과거 필로폰 투약 및 밀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전력이 있는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또다시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남 전 지사의 장남 남 모(32)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남 씨는 23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집 안에 함께 있던 남 씨의 가족은 오후 10시 14분쯤 남 씨가 이상 행동을 보이자 “(남 씨가) 마약을 한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남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필로폰 투약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주사기 여러 개를 확인했다.

주사기에 대한 마약 간이 검사 결과 필로폰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은 남 씨의 소변 및 모발 검사를 통해 필로폰 투약 여부를 확인하려 했으나, 남 씨는 이를 거부했다.

남 씨는 현재 정상적인 의사소통이 불가능할 정도로 약물에 취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향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남 씨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마약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남 씨는 지난 2018년 중국 베이징과 서울 강남구 자택 등에서 여러 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거나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4년에는 군 복무 시절 후임병들을 폭행·추행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기소 돼 군사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정유리 인턴기자 krystal2000@viva100.com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