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직구 논란'에 당정대 정책협의회 매주 개최

입력 2024-05-22 13: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4·10 총선 이후 첫 고위 당·정·대 협의회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긴급 고위 당·정·대 협의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자리에 앉아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 정부, 대통령실은 정책 조율 기능 강화를 위해 정책협의회를 매주 한차례 열기로 했다.

당정대는 22일 모처에서 첫 정책협의회를 비공개로 열고 해당 계획을 밝혔다. 회의에는 방기선 국무조정실장, 국민의힘 정점식 정책위의장, 대통령실 성태윤 정책실장,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이 참석했다.

당정대는 이날 회의에서 당정대 정책협의회는 매주 1회 개최로 정례화하고 별도의 실무 협의회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당정대가 정책 중심의 3자 정책협의회를 가동하는 배경엔 최근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 규제 발표로 인한 혼선이 있었다. 논란 이후 윤 대통령이 정책을 사전 검토하고 국민 의견 수렴을 강화하라고 한 지시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정 협의를 위한 회의는 여러 형태로 자주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2@viva100.com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