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전국 > 서울·수도권

[기고] 일교차 심해지는 봄철 어깨통증 '오십견' 수압팽창술로 해결

국제바로병원 어깨관절센터장 고영원병원장

입력 2023-03-08 15:2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국제 바로병원 기고
국제바로병원 어깨관절센터장 고영원 원장. 국제바로병원 제공
경칩을 맞아 아침저녁으로 높은 일교차가 발생하고 있다.

밤사이 새벽에는 움츠리고 있다가 낮에는 따뜻한 온도로 급격히 변화하면서 어깨통증도 시름하고 있다.

일교차가 심한계절과 장마철 습도에 민감한 오십견 환자들에게는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계절이다.

중년층은 오십견은 누구에게나 생기는 질병이라고 자가진단하고 쉽게 방치한다.

하지만 어깨 질환은 유착이 심해지는 경우 관절이 굳어져 초기치료를 방치할수록 상태가 심각해지고 생활에 큰 지장이 생기므로 어깨 통증이 있으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 50대부터 많은, 어깨 관절 굳어져서 생기는 퇴행성질환 ‘오십견’

흔히 오십견이라 불리는 ‘유착성관절낭염’은 관절낭에 염증이 생기고 이로 인해 관절낭이 단단히 굳어져서 어깨에 통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어깨와 목 사이에 있는 관절이 굳어져서 통증과 함께 기능장애를 유발하는 퇴행성질환인데 오십대에 잘 나타난다고 해서 ‘오십견’이라고 흔히 부르는 것이다.

오십견은 마치 어깨가 얼어버린 것처럼 조금만 움직여도 자지러지게 아픈 증상을 보인다.

머리를 감을 때, 뒷주머니에서 지갑을 꺼낼 때, 셔츠를 입고 벗을 때 동작이 잘 안 되면서 극심한 통증을 느끼는 환자들이 많다.

또 낮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밤만 되면 극심한 통증과 함께 팔이 빠지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 오십견의 단계적 치료방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어깨 관절낭의 염증을 초기에는 약물치료를 통해 해결해 볼 수 있다.

그러나 오랜기간 방치 후 어깨 관절이 굳은 경우에는 주사치료로 염증을 빠르게 회복시킨 후 체외충격파 치료와 병행 할 수 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어깨 관절낭의 염증이 석회화로 인한 자극에서 유발되었는지가 가장 중요한 진단이다.

어깨 석회화로 인한 염증으로 어깨관절을 끊임없이 자극하는 경우에는 석회화로 된 뼈 부분의 석회를 제거해주어야 하는데 이때 수술적치료인 관절내시경 수술보다 수압팽창술로 자극을 주는 석회부분을 떨어뜨려 주는 비수술적 방법을 고려할 수 있다.

관절내시경 수술적치료 전에 아주 간단하게 수술없이 병행할 수 있어 초기중기 오십견에 가장 효과적인 시술법이다.

▶ 어깨교수출신의료진 ‘관절 수압팽창술’도 어깨 오십견치료에 효과적

수압팽창술은 관절 내에 다량의 생리식염수, 하이알유론산액과 같은 인공관절액과 국소마취제를 혼합한 약물을 직접 투입해, 유착된 관절낭을 수압으로 팽창시켜 관절운동을 원활하게 하는 방법이다.

수압 팽창술은 통증 없이 치료가 가능해 환자들의 고통을 경감시키고 효과가 좋아 최소치료를 통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다.

또 시술에 걸리는 시간은 15분 정도 소요되며, 수압팽창술이 끝나면 빠른 시간에 귀가 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고, 최근 명의에서도 보도된바와 같이 오십견 치료에 각광받고 있는 시술법이다.

마지막으로 어깨는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되는 부위이다.

나이가 들수록 조금만 무리해도 쉽게 어깨가 결리고 통증이 나타나기 때문에 경미하더라도 초기에 빨리 치료에 나서는 것이 어깨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이라 볼 수 있다.

또한 어깨관절이 경직되지 않도록 관절범위를 늘려주는 스트레칭을 틈틈히 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국제바로병원 어깨관절센터장 고영원 병원장>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사천시청

전라북도청

광주시

합천군청

장흥군청

경기도청

창녕군청

경기도청

부산광역시교육청

청심플란트치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