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전국 > 영남

영·호남 8개 시·도지사, 상호교류와 협력 위해 맞손

지난 23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 개최
영호남 공동협력과제 8건·지역균형발전과제 12건 공동성명서 채택
태평양으로 뻗어나가는 첨단기지 역할에 영호남이 국가발전 중심에 서야

입력 2023-03-25 09: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영호남시도지사협력회의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23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에 참석해 영호남의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현안을 논의했다. 경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23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에 참석해 영호남의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영·호남 8개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동서교류협력재단의 운영현황 보고와 차기 협력회의 의장 시·도 선출, 영호남의 공동협력과제와 지역균형발전과제 심의·의결, 공동성명서 발표순으로 진행됐다.

민선8기 출범 이후 처음 개최된 이날 협력회의에서 남해안권 비행자유구역 지정, 지역자원시설세 세입 확충, 지방자치단체 자치조직권 강화, 도심융합특구 특별법 제정, 지역별 차등 요금제, 출산장려금 국가지원사업 전환 건의, 사도삼촌(四都三村)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확실한 지방시대를 위한 지방분권 강화 조속 시행을 포함해 8건의 공동협력과제를 채택했다.

경남도는 ‘남해안권 비행자유구역 지정’을 공동협력과제로 제안했다. 천혜의 관광 자원인 남해안 일대를 레저 항공기가 자유롭게 비행할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들겠다는 취지다.

도는 남해안의 지역적 특성을 활용한 항공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사천과 남해를 포함한 상당수 지역이 군 작전구역 등으로 인해 활성화에 제약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항공관광산업의 활성화를 가로막는 규제 사항을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데 영호남 8개 시·도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지역균형발전을 협력하기 위한 과제로 달빛내륙철도 예타면제 및 조기착공, 동대구~창원~가덕도신공항 고속철도 건설,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조기 준공 등 영호남 동서교류와 한반도 남부권 광역경제권 구축에 필요한 12개 사업을 포함했다.

영호남 8개 시도지사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노력과 지방정부의 발전에 적극 협력하기 위한 공동성명에 합의했으며, 올해 경남에서 개최되는 하동세계차엑스포,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를 비롯해 각 시·도에서 열리는 행사에 대해서도 적극 홍보를 실시했다.

박완수 지사는 “수도권에 국가발전의 역량이 몰리고, 영호남이 서울에서 멀기 때문에 변방으로 소외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며 “오히려 영호남은 대한민국이 태평양으로 뻗어나가기 위한 첨단기지로서 국가발전의 중심에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통해 영호남 지역의 발전 역량과 과거·현재의 지표들을 비교 분석해 중앙정부에 제시하고, 개선방안을 건의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는 영·호남 지역 간 상생협력을 위해 1998년 구성됐다. 영·호남 친선교류, 민간단체 협력사업 지원 등 각 지역 간 유대와 협조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회의에서는 8개 시·도 윤번제에 따라 김관영 전북도지사를 제14대 의장으로 선출했다.

경남=정도정 기자 sos683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