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보험

"자동차 정비소 보험금 과장청구…보험사기 연루 주의"

입력 2023-10-11 14:18 | 신문게재 2023-10-12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자동차보험 사기 꼼짝마…'3중 레이더' 밀착 감시(CG)
(자료=연합뉴스)

 

#정비업체 운영자 A씨는 일부 부품에 대해 도색작업만 진행했지만, 정비견적서에 다수의 순정부품을 교환한 것처럼 과다하게 작성해 보험금 474만원을 편취했다.

금융감독원은 11일 자동차 정비업체 이용 시 업체가 보험금을 허위·과장청구해 보험사기로 처벌받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정비업체 수리비 관련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2021년 85억원에서 지난해 136억원으로 2배 가량 늘었다.

금감원은 정비업체가 정비명세서를 거짓으로 작성 후 보험금을 청구하면 보험사기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비자도 정비업체로부터 대가를 받고 보험금 허위 청구를 방조하면 보험사기 공범으로 연루돼 처벌받을 수 있다. 보험 사기자로 연루되면 부당하게 편취한 보험금을 반환해야 한다.

금감원은 보험금 허위·과장 청구가 빈발하는 자동차 정비업체에 대한 보험사기 조사를 적극 추진하고, 소비자가 정비업체 이용 시 보험사기에 연루되지 않도록 유의사항과 제보방법 등을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기를 제안받거나 의심되는 경우 금감원에 적극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은영 기자 eykang@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