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경제일반 > 경제정책

해양모빌리티 세계시장 선점… 2027년까지 친환경선박 세계점유율 12% 확대

해수부,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 발표
2027년까지 시장 점유율 71조원 달성 목표

입력 2023-11-27 15:23 | 신문게재 2023-11-28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DSC006271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해양수산부)

 

정부가 첨단 해양모빌리티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국가 차원에서 육성 전략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27년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12%를 달성하고 현재 5조원 수준인 시장규모를 71조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27일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오는 2050년경까지 국제해운 분야의 탄소중립을 목표로 설정하고, 자율운항선박 표준 마련을 위한 국제협약을 2028년 발효 목표로 제정 중이다. 기존 선박과 관련 서비스 또한 친환경·자율운항 등 기술이 융·복합된 첨단 해양모빌리티로 재편되고 있다.

해수부는 이에 따라 첨단 해양모빌리티 세계시장이 연평균 12%씩 성장해 2027년에는 약 583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정부는 현재 1%(5조원) 수준인 첨단 해양모빌리티 시장점유율을 2027년 12%(71조원)까지 높이는 것을 목표로 국가 차원에서 육성 전략을 마련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화석연료 선박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기 위해 보조금, 취득세 감면 등 종합적인 지원책을 제공한다.

또 미래형 선박인 자율운항선박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국가 주도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선박 등 첨단 해양모빌리티의 안정적인 운항을 위해선 위성항법시스템(GPS) 위치오차를 현재 10m 이상에서 5cm 이내로 보정·제공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해수부는 이 밖에도 첨단 해양모빌리티 관련 국내 신기술(설비·기자재)의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민간 주도의 기술검증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특히 선진국 수준의 기술개발과 국제표준화 선점을 위해 국제 연구거점 구축과 전문인력 양성 등도 병행해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새로운 수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관계부처 등과 함께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전했다.

세종=이정아 기자 hellofeliz@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