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IT·모바일·방송통신·인터넷

“VR로 치매 막는다”…KT-삼성서울병원, 실감형 헬스케어 콘텐츠 '맞손'

입력 2020-06-28 09:00 | 신문게재 2020-06-28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T사진자료1]KT 삼성서울병원 MR 사업 협력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삼성서울병원 미래의학연구원 이규성 연구부원장(왼쪽)과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치매 예방에 실감미디어 MR(Mixed Reality)이 본격 적용된다.

KT와 삼성서울병원은 치매 예방을 위한 실감미디어 MR(이하 MR) 솔루션을 공동 연구개발(R&D)해 사업화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MR이란 현실 공간에 가상의 정보를 결합해 혼합 현실을 구현하는 기술로, VR 기기(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나 AR 글래스 등의 별도 장비를 착용하지 않아도 가상 환경을 체험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대면 진료가 어려워지면서 먹는 알약이나 주사제 대신, 게임·VR과 같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치료법 개발이 더 가속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KT는 2018년부터 MR 기술과 스포츠를 결합한 ‘MR 스포츠 솔루션’을 개발해 선보였고, 올해 5월에는 교육과 헬스케어 콘텐츠를 결합한 ‘KT 리얼큐브’를 출시해 B2B(기업간 거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KT 리얼큐브는 현실 공간에 반응형 기술과 동작 인식이 가능한 센서를 구축, 집중력·수리력·문제 해결력 등의 두뇌 발달과 순발력·지구력·근력 등의 신체 발달을 동시에 가능케 하는 MR 솔루션이다. 이용자에게는 발달 상황과 솔루션의 효과를 파악할 수 있는 개인 측정 지표가 함께 제공된다.

지표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KT는 삼성서울병원 뇌 신경센터 및 치매연구센터와 협업해 두뇌·인지 발달 효과에 대한 데이터 검증 및 연구를 진행하고, 신체 능력 측정 전문 기관의 기초 체육 측정 지표도 함께 활용한다.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는 “KT의 실감형미디어 기술과 삼성서울병원의 의료 역량을 결합하면, 보다 혁신적인 의료 및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실감미디어 영역을 확장해나가며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봉철 기자 janus@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