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ife(라이프) > 반려동물

'복제견 실험 의혹' 이병천 교수, 서울대 압수수색

입력 2019-05-21 16:2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521144923001yvsq
검역 탐지견 ‘메이’ 서울대 실험 전후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연합)

이병천 서울대 수의대 교수의 ‘복제견 불법 실험’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경찰이 서울대를 압수수색했다.

21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약 2시간 동안 서울대 수의대와 서울대 본부 내 연구윤리팀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이 교수 연구팀의 실험 중 폐사한 복제견 ‘메이’와 관련된 서울대 내 연구 기록 등을 찾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이 교수 연구팀이 동물보호법을 위반하고 은퇴한 검역 탐지견을 실험하고 학대했다”고 주장하며 연구팀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안이 확대되자 서울대 측은 이 교수의 ‘스마트 탐지견 개발 연구’를 중단시키고, 이 교수의 실험동물자원관리원 원장직 직무도 정지시켰다.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 관악경찰서는 해당 연구팀의 동물보호법 위반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