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식음료 · 주류

[이슈&이슈] "60세 이상 어르신 출입금지"…노키즈존 이어 ‘노시니어존’ 등장 '논란'

“반려견은 환영, 어르신은 못 들어와”...‘노시니어존’에 찬반 의견 팽팽
제주도의회, ‘노키즈존’ 금지 조례 심사 예정...자영업자들 확산 우려

입력 2023-05-10 06:00 | 신문게재 2023-05-10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743227_643332_0818
‘60대 이상’ 고객의 출입을 금지한 카페 안내문.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영유아·어린이를 동반한 손님의 출입을 제한하는 ‘노키즈존(No Kids Zone)’ 금지 조례 제정이 제주에서 추진되는 가운데, 최근 중년·어르신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노시니어존’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노시니어존’이라는 안내문을 적고 영업 중인 카페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 가게의 입구에는 안내견 등 반려동물에 대해서는 출입이 가능하지만, 60세 이상의 어르신들 입장은 제한한다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게시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참고로 이곳은 딱히 앉을 곳도 마땅찮은 한 칸짜리 커피숍과 한적한 주택가”라며 “무슨 사정인지는 몰라도 부모님이 지나가다 보실까봐 무섭다”고 적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의견은 크게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노인들은 다방으로 가라는 소리냐, 이러다 시니어 다방까지 차려야할 수준”, “나도 할머니·할아버지 손님들한테 많이 당한 적 있지만 이건 아니다”, “오히려 시니어 손님들이 단골이 많아 우대하고 있는데, 저건 장사할 생각이 없네”라는 의견을 내놓으며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반면 “차라리 키즈가 나으면 나았지, 어르신분들이 더 힘들다. 점주가 오죽하면 저랬을까”, “아르바이트 했을 때 진상 손님 많이 겪어봐서 이해된다”, “본인 가게니까 저렇게 운영해도 되는거지, 프랜차이즈 카페 점주는 그저 부러울 뿐”이라며 해당 카페를 옹호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실제 지난 6일 카페 금연구역 내에서 흡연을 제지당한 중년 남성 손님들이 행패를 부린 사건이 크게 논란이 되면서 ‘노시니어존’을 옹호하는 입장이 젊은 층 사이에서 확대되고 있다. 신고자이자 카페 사장인 A씨는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해당 사건의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A씨는 “(직원이) 금연을 안내했더니 커피를 붓고 잔을 던지며 ‘잘 치워봐, 신고해 봐’ 조롱했다”며 “너무 무섭고 힘들다”고 호소했다. 해당 카페는 이 남성 2명을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KakaoTalk_20230509_151626175
경기도 양주에서 운영 중인 한 카페 SNS 계정에 올라온 노키즈존 공지 안내문. (사진=SNS 캡쳐)

 

‘노키즈존’과 ‘노시니어존’과 같은 업장 출입 제한은 특정 연령층으로 하여금 박탈감과 소외감을 안기고 있으나 위법 행위는 아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관광지 특성상 타 지역에 비해 노키즈존 비율이 높은 제주도가 이를 금지하는 조례를 추진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송창권 제주도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조례는 제주도가 나서서 지역 내 업소의 노키즈존 지정 금지를 권고하고 계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조례안은 오는 11일 소관 상임위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상임위를 통과하면 19일 본회의에 상정된다. 노키즈존 금지 조례안은 제주도에 한해 적용되는 조례지만, 최근 노시니어존까지 논란이 되자 일부 자영업자들은 조례 제정 분위기가 타 시도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 활동하는 한 개인 카페 사장은 “어르신들 5명이서 커피 2잔을 시키고 컵 3개 달라고 하는 것을 보면 노시니어·노키즈존을 찬성할 수 밖에 없다”며 “일부러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다방커피도 메뉴에서 빼고 특정 시간의 인원 수 제한도 뒀는데, 제주 노키즈존 금지 조례안이 통과돼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이해받지 못할까봐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naturepark12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