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IT기업 참전에 ‘3분할’하는 車산업…“플랫폼 경쟁 시작됐다”

입력 2021-01-18 10:19 | 신문게재 2021-01-19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10118_094523
소니가 선보인 전기차 ‘비전S’ 프로토타입. (출처=소니 홈페이지)

 

글로벌 IT 기업들이 완성차 시장 진입을 서두르면서 관련 생태계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향후 IT 기업들과 완성차 업체들의 협업이 시장 경쟁력을 좌지우지하는 핵심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18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빅테크 발 자동차 생태계 변화 가시화’라는 산업 동향 보고서를 통해 미래차 전환이 빨라지는 자동차 산업이 글로벌 IT 기업 참전에 따라 또 다른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우선 미국의 애플과 일본의 소니, 중국의 바이두를 완성차 산업 진출을 공언하거나 암시한 주요 IT 기업으로 지목했다. 애플은 오래전부터 자율주행 기능을 연구해왔으며, 최근 완성차 형태의 전기차 출시를 계획하고 현대자동차 등 유수 완성차 업체와 협력을 타진하는 중이다. 소니는 글로벌 IT박람회 CES 2021에서 전기차 ‘비전S’ 프로토타입의 주행 영상을 공개했다. 사실상 완성차 시장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는 평가다. 바이두는 2017년 시작한 개방형 자율주행 플랫폼 구축인 ‘아폴로 프로젝트’를 필두로, 최근에는 지리자동차와 합작한 ‘바이두자동차’를 출범시키고 자율주행 전기차 생산을 공언했다.



이호중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빅테크 기업들은 신생 기업과 함께 전환기에 놓인 자동차 산업에 파괴적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며 “전동화와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산업 전환 초기는 테슬라 등 신생 기업들이 시장에 출현했지만, 성장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줄어들면서 빅테크 기업들이 시장 진입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빅테크 기업들은 신생 기업들과 차별화된 자본 조달력, 브랜드 인지도, 개발·생산 역량을 가져 단기간에 자동차 산업 구조를 크게 흔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21011820
 

특히 IT 기업들의 시장 참전에 따라 완성차 업계는 플랫폼 제공자의 위상을 노리고 협력과 경쟁을 반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부적으로 △하드웨어 플랫폼 제공 △소프트웨어 플랫폼 제공 △생산·통합 기능으로 3분할 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다.

완성차 업체들은 파워트레인과 섀시, 바디 등을 설계·제공하고, 관련 부품 공급망과 안전·환경규제 노하우 등 하드웨어 플랫폼에서 비교우위를 가졌다는 설명이다. IT 기업들 역시 자율주행 기능과 응용 서비스 구현을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에서 우위를 가져가 완성차 업체들과 동등한 관계를 형성할 것으로 봤다.

높은 양산 효율과 품질이 필요해지면서 기존 완성차 업계와 OEM(위탁 생산) 업체의 위상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최근 LG전자와 파트너십을 맺은 마그나슈타이어를 비롯, 발멧오토모티브 등의 전통 OEM 업체부터, 최근 자동차 분야 진입 가능성이 제기된 애플 최대 협력사 폭스콘 등이 OEM 경합을 벌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 연구원은 “정부는 앞으로 관련 법규와 통계, 지표 등에서 자동차 산업 범위를 재정의하는 등, 산업 저변을 넓히면서 이종 기업 간의 협력 모델 발굴에 적극 나서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김상우 기자 ks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