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지난해 아파트 전셋값 상승 1위는?…‘하남’ 50% 고공행진

입력 2021-01-13 10: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3855701_001_20210113102150303
지난해 전국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 하남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이 13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아파트 3.3㎡ 당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은 17.3% 높아졌다. 지난해 1월 평균전세가격은 952만2000원이었는데 12월에는 1116만9000원으로 상승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상승률을 기록한 곳은 경기 하남시였다. 하남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1월 3.3㎡ 당 1168만5000원이었고, 12월에는 1755만4000원으로 50.2%(586만9000원)나 뛰었다. 지난해 8월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으로 서울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수요가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세종 천도론’ 여파로 부동산 시장이 들썩인 세종시가 그 뒤를 이었다. 세종의 아파트 전셋값은 이 기간 46.4% 상승했다. 3.3㎡ 당 전셋값으로 보면 지난해 1월 581만7000원에서 12월 851만3000원으로 높아졌다.

경기 광명시가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월 3.3㎡ 당 평균 1417만9000원에서 12월 1981만5000원으로 39.7%(563만6000원) 올랐다. 이밖에 경기 화성시 39.3%, 용인시 38.9%, 성남시 32.1%, 남양주시 30%, 구리시 30% 등 순이었다. 서울에서는 서울 성북구가 28.4%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계약갱신청구권으로 전세 매물이 부족해진 상황에서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까지 줄어들면서 수급 불균형에 따른 전세난은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