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치일반

주호영 “안철수 당대표 출마, 본인 의지 문제…합당 먼저 정리돼야”

"안철수 당대표 출마, 본인의 의지에 달린 것"

입력 2021-04-09 10: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불공정 공시가격 정상화 기자회견에서 인사말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정부의 불공정 공시가격 정상화’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차기 지도부 선출과 관련해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부터 정리돼야 한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9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국민의당과 언제 어떤 방법으로 합당할지가 제일 먼저 정리돼야 한다”며 “통합 전당대회를 열지, 아니면 우리 당이 먼저 전당대회를 하고 통합을 논의할지의 선후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과 합당이 언제 어떤 방법으로 해야 딜지 논의가 정리돼야 한다”면서 “시기적으로 빨리 될 수 없다면 우리 당이 먼저 전당대회를 하고 나서 통합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기에 국민의당과 합당이 이뤄지고 통합 전당대회가 성사될 경우 안 대표의 출마 가능성과 관련 “그것은 본인의 의지에 달린 것 아니겠나. 합당하면 당원”이라고 말했다.

김웅 · 윤희숙 의원 등 당 초선 의원들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선 “초재선 의원들이 향후 정치 계획을 가지고 과감한 도전하는 것을 권장한다”면서 “이들이 당대표·대선을 뛰겠다하면 돌출 행동으로 보는 경향이 있는데. 그러면 사람을 키워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날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과 합당 관련 “중요한 건 지난 100일간의 평가 작업이 먼저고, 전국 당원들을 만나면서 현장 목소리를 듣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서로 진정성을 갖고 정권교체가 가능한 최선의 방법만 기준으로 두고 야권 인사들 간에 뜻을 모으면 쉽게 합의에 이를 수 있을거라 본다”고 답했다.

김주훈 기자 shadedoll@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