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유통

‘코로나19로 닫혀버린 가계 지갑’… 지난해 소비지출 역대 최대 2.3%↓

통계청 ‘2020년 연간 지출 가계동향조사’ 발표

입력 2021-04-08 15:01 | 신문게재 2021-04-09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통계청 2020년 연간 가계동향조사 결과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소비지출이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오락이나 교육, 외식 등의 지출이 감소한 가운데 식품 물가 상승으로 저소득층과 고령층 가구는 지출이 늘었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연간 지출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240만원으로 전년 대비 2.3% 감소했다. 이는 1인 가구를 포함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감소율이다. 물가 상승을 고려한 실질 소비지출은 2.8% 줄었다.

지출 항목별로 보면 오락·문화 지출(14만원)이 전년 대비 22.6% 감소하면서 역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줄었으며, 교육 지출(15만9000원)은 22.3%, 의류·신발(11만8천원)은 14.5%, 음식·숙박(31만9000원)은 7.7% 등 모두 역대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반면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38만1000원)은 코로나19 이후 집밥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식품 물가가 올라 전년대비 14.6% 증가해 역대 최대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밖에도 마스크와 영양제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건 지출(22만1000원)도 9.0% 증가했으며, 주류·담배 지출(3만8000원)은 전년 대비 4.8% 증가했다.

정구현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국내외 단체여행이나 운동, 오락 시설 등의 이용이 줄고 외식이나 주점 등 식사비도 줄었다”면서 “교육 지출은 학원 수업 축소와 고교 무상교육 확대 등의 영향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양길모 기자 yg10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