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ife(라이프) > 반려동물

여름이 힘든 썰매개 '시베리안 허스키' 성격은?

입력 2016-07-13 13: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베리안허스키
‘시베리안 허스키’ 성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출처=한국애견협회 애견정보, 네이버)


‘시베리안 허스키’ 성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베리안 허스키는 시베리아 출신의 허스키한 목소리를 가진 썰매개로 큰 덩치와 긴 털을 갖고 있다. 때문에 다른 개들보다도 여름이 유난히도 힘들다.



그렇다고 주인을 괴롭히는 성격은 아니므로 안심해도 좋겠다.

시베리안 허스키는 사람을 좋아하고 주인의 기분을 잘 헤아리는 사려 깊은 성격이다. 다만 조금 쌀쌀 맞고 무뚝뚝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관심이 부족하거나 운동량이 충족되지 않는 경우 쉽게 싫증을 내고 고집이 세질 수 있기 때문에 이는 주의가 필요하다.


최은지 기자 silverrat89@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안양시청

한국폴리텍대

경상대학교